글번호
46279
작성일
2017.12.09
수정일
2017.12.09
작성자
1337859
조회수
459

"도로가 태양광 발전소로" 佛, 기존도로에 태양 전지판 부착

 

clip20161128170611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의 태양 에너지 회사가 프랑스 정부와 함께 18륜 대형 트럭인 트랙터 트레일러도 끄떡없이 지탱할 수 있는 태양 전지판을 기존 도로에 깔고 있다. (사진=부이그 SA)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아스팔트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 직접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 전지 도로가 현실화되고 있다.  

프랑스의 태양 에너지 회사가 프랑스 정부와 함께 18륜 대형 트럭인 트랙터 트레일러도 끄떡없이 지탱할 수 있는 태양 전지판을 기존 도로에 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설업체 부이그 SA의 자회사인 콜라스 SA의 ‘태양로’ 사업단인 와트웨이가 프랑스 국립태양에너지연구소(INES)와 협력하는 이 사업은 아스팔트로 포장돼 있으면 어떠한 기존 도로나 주차장이든 그 위에 두께 6mm 정도의 전지판을 붙여 태양 전기를 생산하면서도 도로나 주차장 기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다.

기존의 태양열 농장은 전지판으로 덮인 땅을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경작지 등을 잠식하게 되거나, 사막지대나 용도 폐기된 도로 같은 곳을 사용해야 하는 점과 비교된다.  

와트웨이 사업단은 지난달 프랑스 북부 마을 뚜후브흐에서 건설을 시작한 태양로를 2017년 세계 100 곳으로 확대, 시험 운용한 뒤 2018년부터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라고 블룸버그닷컴이 최근 전했다. 

도로나 주차장의 기존 기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제작된 콜라스의 태양 전지판은 지붕에 설치하는 것과 같은 일반적인 전지판에 여러 겹의 특수 플라스틱을 입혀서 단단하고 내구성이 있으면서도 태양 빛을 투과시키도록 투명하게 만들어졌다.

콜라스는 자사 홈페이지에서 대형 트럭 100만 대가 지나가도 끄떡없으며, 감전과 누전 방지 설계가 됐고, 눈, 비에 상관없는 전천후용이라고 밝혔다. 다만, 제설장비도 견딜 수 있지만 "운전자가 일반 포장도로 제설 때보다는 좀 더 조심해야 한다"고 콜라스는 설명했다. 또 차량의 미끄럼 방지를 위해 표면이 우둘투둘하게 만들어졌고, 도로의 자연적인 열팽창도 흡수할 수 있게 돼 있다.  

콜라스는 문답을 통해 태양로에 깐 태양전지판의 수명은 교통량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소 10년이며, 경기장 부속 대형 주차장들처럼 교통량이 많지 않은 곳에선 20년까지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뚜후브흐 마을의 시험용 태양로는 길이 1km, 면적 2800㎡로 최대 280Kw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인구 5000명 도시의 가로등 등 공공조명을 1년간 켤 수 있는 양이다. 대도시 같은 인구 밀집지역이 아니면 자신의 집 앞 도로에 20㎡만 깔아도 난방을 제외한 전기 수요를 충당할 수 있다고 콜라스측은 밝혔다.

태양로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그 도로의 가로등을 밝히는 데 쓰이는 것은 물론 전지판에 매설된 전기선을 통해 가정용 등 다른 용도로 송전될 수도 있다.

도로부착식 새로운 태양 전지판 기술은 앞으로 전기차 시대 차량 충전소에도 전기를 공급할 수 있으며, 전지판에 설치된 통합감지기를 통한 실시간 교통관리, 자율주행차 운행, 도로 표면 얼음 해빙 등과 같은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지능형도로와 ‘스마트 도시’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콜라스는 자랑했다.  

clip20161128170652

▲이 회사의 태양로 개념은 중국 태양 에너지 업체들의 경쟁으로 태양 에너지 비용이 급락한 덕분에 가능해졌지만, 여전히 문제는 비용이다. 2010년 이래 모듈을 통한 태양 에너지 비용은 67% 하락했고, 광전지 시스템을 통한 발전은 57% 떨어졌다. (표=블룸버그)

 

이 회사의 태양로 개념은 중국 태양 에너지 업체들의 경쟁으로 태양 에너지 비용이 급락한 덕분에 가능해졌지만, 여전히 문제는 비용이다.

지난 2014년 11월 네덜란드는 암스테르담 북쪽의 기존 자전거 도로 70m에 시험 구축된 ‘솔라로드(SolaRoad· 태양로)’를 공개했었다. 이 도로가 설치에 370만 달러(43억3000만 원)가 들었고 첫해에 2000달러어치의 전기를 생산한 것에 비해선 콜라스의 태양로가 투자수익률이 높아 보인다. 

블룸버그는 콜라스의 태양로 비용이 모니터링, 운용자료 수집, 설치 등의 비용을 합해 ㎡ 당 최소 2126 달러에 이른다며 회사 측은 2020년까지는 비용을 기존의 태양열 농장과 경쟁할 수 있을 만큼 낮출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콜라스는 문답에서 현재 와트 당 6유로(6.4 달러)의 비용이 들지만, 여러 가지 부가 기능을 통해 추가 수입을 올릴 수 있고,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기 위한 부지를 따로 빌리거나 사거나 도로를 개수할 필요가 없는 점들이 비용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피에트로 라도이아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 애널리스트는 "태양광은 건물의 창문부터 차의 지붕까지 다양한 장치와의 통합을 통해 패널 가격을 낮출 수 있다"며 "미래에 토지 부족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 이상 도로의 태양 전지판을 제거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가) 없습니다.
이전글
숨윌 위한 또 하나의 집
1337859 2017-09-07 11:07:54.977